마마무. RBW 제공

그룹 "마마무"가 휘인의 RBW 전속 계약 종료에도 팀 활동을 이어간다.

소속사 RBW는 11일 공식 입장을 통해 "마마무 휘인은 멤버들은 물론, 당사와 오랜 시간 다각도로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왔으나 최종적으로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기로 결정, 당사와 전속 계약이 종료된다"고 밝혔다.

이어 "휘인의 선택을 십분 존중하며, 새로운 출발선에 있는 휘인에게 늘 행복과 행운이 따르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마마무를 향한 애정은 4인 모두 변함없기에 휘인은 당사와 2023년 12월까지 마마무 신보 제작 및 단독 콘서트 출연 등 일부 활동에 대해 원만한 연장 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했다.

"보내주신 큰 사랑만큼 마마무의 음악은 계속될 것이며, 구체적인 향후 활동에 관한 내용은 추후 안내 드릴 계획이다"라고도 덧붙였다.

마마무 멤버 3인 솔라, 문별, 화사는 RBW와 재계약을 마쳤다. 휘인은 소속사와의 공식적인 계약은 종료되지만 마마무의 멤버로서는 활발한 팀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마마무는 지난 2014년 6월 데뷔곡 "미스터 애매모호"로 데뷔했다. 이후 "음오아예", "넌 이즈 뭔들", "데칼코마니", "나로 말할 것 같으면", "너나 해", "힙" 등 수많은 히트곡을 냈다. 최근 발매한 "웨얼 아 위 나우"까지 장르를 불문한 음악으로 대중성과 음악성을 인정받았다.

현재는 신보 "더블유에이더블유(WAW)" 발매 이후 "2021 웨얼 알 위" 프로젝트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마마무의 다채로운 음악으로 가득 채울 여름 콘서트는 물론, 멤버들의 진정성이 담긴 다큐멘터리 발표까지 예고했다.

<뉴시스>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