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여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2023년까지 전 세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억 회분을 기부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0일(현지시간) 밝혔다.

AFP, AP통신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영국 콘월에서 11일 개막하는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이같이 발표했다.

그는 이번 회의에서 정상들이 코로나19 백신 생산량을 확대하고 국제 배분 계획 등을 통해 최소 10억 회분을 전 세계에 공급한다는 내용에 합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내년 말까지 전 세계에서 백신을 접종하고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더 나은 환경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영국은 오는 9월까지 백신 여유분 500만회분을 빈국 등에 보내는 등 내년까지 최소 1억 회분을 기부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 중 80%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를 통해 전달될 예정이다.

G7은 미국, 영국, 일본,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로,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잉글랜드 콘월에서 코로나 사태 이후 처음으로 대면 정상회의를 한다.

<연합>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