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 영상 판매 피의자 김영준이 11일 오전 검찰로 가기위해 종로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김씨는 여성행세를 하며 영상 통화로 촬영한 남성들의 알몸 사진 등을 인터넷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연합뉴스

포토라인 선 ‘남자 n번방’ 김영준 “피해자분께 죄송…범행 혼자 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