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잦은 직장인의 고질병…과음‧과식하고 바로 누우면 걸리는 병
위의 내용물, 식도로 역류해 염증 일으켜…대표적 증상은 ‘가슴 쓰림’
술, 맵고, 짜고, 기름진 음식 등 피해야…커피, 탄산음료 등도 금물


위·식도 질환. 게티이미지뱅크

위의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해 식도에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인 ‘역류성 식도염’. 이 질환은 알코올이나 고지방식 등을 과식한 상태에서 바로 눕거나 하면 발생한다.

현대인들은 특히 잦은 술자리로 밤늦게까지 과음과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은 후 집에 와서 바로 잠을 자기 때문에 역류성 식도염에 걸리기 쉽다. 음식물을 제대로 소화시키기 전에 눕기 때문에 위로 내려가 소화돼야 할 음식이 식도로 다시 올라오기 때문이다.

의료계에 따르면 역류성 식도염은 위와 식도 사이에 있는 ‘하부식도괄약근’이 느슨해지면서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면서 발생한다. 위가 건강한 경우에는 평소 위와 식도의 경계 부위가 잘 닫혀 있다.

역류성 식도염에 걸리면 먼저 가슴이 타는 듯이 쓰리다. 위산이 역류해 식도에 염증이 생기기 때문이다. 또 아침에 일어나면 목이 칼칼해지고 목소리가 쉬며, 목에 이물감이 느껴진다. 

또 명치 쪽이 쓰리고, 소화불량이 있으며, 속이 울렁거리고 어지러운 느낌이 들기도 한다. 이와 함께 오랜 기간 잘 낫지 않는 만성 기침, 잦은 트림, 쉰 목소리, 구취 등의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특히 직장인들은 잦은 회식으로 인해 과음과 과식이 잦기 때문에 역류성 식도염을 달고 사는 사람이 많다. 또 식사 후에 바로 눕는 사람들도 이 질환에 자주 걸린다. 

이 밖에 과음을 한 후 다음날 맵고 얼큰한 국물로 해장을 하는 것도 역류성 식도염에 걸릴 환경을 만드는 것이며 증상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역류성 식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식습관과 생활습관 개선이 중요하다. 기름지거나 맵고 짠 음식은 위식도 점막을 자극하므로 자제해야 한다. 특히 과식 후 더부룩하고 소화가 안 될 때 시원한 커피나 탄산음료를 마시는 습관은 역류성 식도염을 악화시킨다. 

만약 술자리를 피할 수 없다면 술을 최대한 적게 마시고, 기름기가 많고 자극적인 안주도 멀리해야 한다고 전문가는 조언한다.

아울러 역류성 식도염은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지만, 증상이 있어도 방치하면 식도 궤양, 바렛 식도로 악화되며, 드물게 식도암으로도 발전할 수도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