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헥터, 6이닝 2실점 첫 승···"아직 부족하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KIA 타이거즈의 헥터 노에시(31)가 노련한 투구로 시즌 첫 승을 일궈냈다.

노에시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6이닝 6피안타 2볼넷 4탈삼진 2실점 호투로 팀의 4-2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해 20승을 올렸던 헥터는 올해 2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올렸다.

헥터는 지난 24일 kt 위즈와의 개막전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와 같은 속구를 보여주지 못했고, 구위도 정상이 아니었다. 결국 5⅓이닝 9피안타(2피홈런) 4실점을 기록했다.

경기 전 KIA 김기태 감독은 크게 걱정하지 않는 눈치였다. "아프지 않으면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며 헥터가 시간이 지나면 구위를 찾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날 헥터는 완벽한 컨디션은 아니었다. 그러나 노련한 피칭으로 실점을 최소화했다.

헥터는 1회말 2사 후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다. 박용택에게 볼넷, 아도니스 가르시아게 안타를 내줬다. 이에 분발한 헥터는 다음타자 채은성을 삼진으로 처리해 위기를 벗어났다.

2회 삼진 2개를 잡아내는 등 삼자범퇴를 기록한 헥터는 3회 볼넷 1개만 내주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헥터는 4회 선두타자 가르시아에게 우익선상 2루타를 맞았다. 그러나 채은성과 양석환, 오지환을 모두 범타로 처리해 위기를 돌파했다. 5회 역시 선두타자 유강남에게 안타를 맞고도 후속 타선을 모두 범타로 돌려세웠다.

최대 위기는 6회 찾아왔다.

3-0으로 앞선 6회 마운드에 오른 헥터는 선두타자 박용택에게 2루타를 맞은 후 가르시아, 채은성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이어 오지환의 유격수 땅볼 때 김선빈의 포구 실책으로 1점을 더 내줬다. 1점차 리드 상황에서 혼신의 힘을 다한 헥터는 유강남을 3루수 앞 병살타로 처리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투구수는 112개로 다소 많았고, 최고구속은 시속 150㎞를 기록했다.

KIA 불펜진은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승리를 지켜내 헥터에게 1승을 선물했다.

헥터는 "나의 첫 승이지만 팀이 이겼다는 게 더 기쁘다. 경기 초반 상대 타자들이 내 공을 많이 커트해서 투구수가 늘었지만, 4회부터 투구수를 조절했다. 아직 부족하지만 한 시즌을 만들어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선발로 나갈 때는 나의 역할을 하겠다"고 소감을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