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층주거지로 성곽마을 살린다"…서울시, 결합정비사업 실시

뉴시스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서울시가 7년여 만에 성북2구역을 저층 주거지로 재개발을 본격 추진한다.

14일 시에 따르면 결합개발은 용적률과 수익을 나누는 방식을 말한다. 성북2구역 재개발은 3km정도 떨어진 신월곡1구역과 2011년도에 처음으로 결합개발을 추진했다.

시는 이번 결합개발을 통해 성북2구역 용적률을 90%(저밀도 용적률)로 제한하는 대신, 용적률 600%로 개발예정인 신월곡1구역에 결합용적률 80%를 주어 680%로 개발하게 했다.

즉 성북2구역은 결합개발을 통해 신월곡1구역에 결합용적률(80%)을 주고, 이에 대한 개발이익(48.5%)으로 성북2구역을 저층주거지로 정비하는 것을 뜻한다.

신월곡1구역은 건축위원회 및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거쳐 사업시행인가 준비 중으로 올해 안으로 사업시행인가를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북정마을로 불리는 성북2구역은 한양도성 밖 성곽마을로 한양도성과 구릉지형으로 저층 주택들이 모여있다. 매년 월월축제를 진행하는 등 지역공동체 활동도 활발하다. 시가 성곽마을인 북정마을을 살리기 위해 전면철거방식이 아닌 새로운 방식으로 재개발을 추진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골목생활권당 앵커시설(주민공동이용시설)을 계획하는 등 물리적 환경개선뿐 아니라, 공동체 활성화를 고려한 정비계획도 수립했다.

시는 향후 한양도성과 심우장(만해 한용운 유택) 등 역사문화자원 및 구릉지형의 마을경관을 고려해 한옥 및 저층 테라스하우스를 건립하도록 계획할 예정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이번 정비계획 변경 결정·고시를 통해 새로운 정비모델을 제시함으로써 개발과 보존이라는 두 가지 입장에서 주민 갈등으로 정체돼 있는 정비구역에 적용될 수 있는 새로운 활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