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km 떨어진 ‘성북2·신월곡1구역’ 묶어 정비사업하는 이유는

이데일리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3km나 서로 떨어진 서울시 성북구 ‘성북2구역"과 ‘신월곡1구역"을 묶어 한양도성 성곽 마을을 보존하고 낡은 주거지를 정비하는 이색적인 정비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두 구역 결합에 따라 용적률 일부를 한쪽(신월곡1구역)에 넘기고 거기서 나온 개발 이익의 일부를 또 다른 한쪽(성북2구역) 정비 사업에 쓰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성북2구역 재개발 정비구역"의 공동정비지구 경계와 규모를 조정하고 주민 재공람 절차를 거쳐 정비계획을 변경·결정 고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7월 시 도시계획위원회가 이 변경안을 수정 가결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이에 따라 성북2구역은 저밀개발을 하면서 성곽 마을의 원 지형과 풍경을 유지하고 남는 용적률을 고밀개발이 가능한 신월곡1구역으로 이양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살펴 보면, 성북2구역은 저밀도의 용적률인 90%로 제한하는 대신, 용적률 600%로 개발 예정인 신월곡1구역에 결합 용적률 80%를 주어 이곳을 680%로 개발하게 된다. 성북2구역 주민은 48.5%에 해당하는 용적률에 한해 신월곡1구역에 아파트를 분양받거나 그에 해당하는 비용을 받아 성북2구역 정비사업 비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러한 결합정비는 노후 주택 정비와 역사문화자원을 양립하기 위해 고안됐다. ‘북정마을"이라고 불리는 성북2구역은 한양도성과 구릉지형에 저층 주택들이 모여 있는 곳이다. 낙후된 주거환경으로 인한 주민들의 생활불편 등을 해소하기 위해 2009년부터 대다수 주민들의 숙원사업으로 주택재개발이 추진됐다.

2011년 8월 최초로 결정한 정비계획안에서는 한양도성과 심우장(만해 한용운 선생 유택) 등 역사문화자원 및 구릉지형의 마을경관을 고려하여 한옥 및 저층의 테라스하우스를 건립하도록 계획되어 있었다. 그러나 기존 전면 철거방식의 틀을 그대로 유지했기 때문에 기존 도시조직 및 마을공동체의 훼손 등 한계를 가지고 있었다.

이후 2015년 6월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는 마을의 옛 원형이 최대한 유지되고 공동체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정비유형을 전면 철거형(재개발·재건축)에서 서 현재의 자원을 보존하면서 노후 건축물을 없애는 ‘수복형(修復形)"으로 변경했다.

이번 건은 결합개발을 통해 수복형으로 정비계획을 수립한 최초의 사례이다. 한편 신월곡1구역은 건축위원회 및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거쳐 사업시행인가 준비 중으로 올해 사업시행인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이번 정비계획 변경 결정 고시를 통해 새로운 정비모델을 제시해 개발과 보존이라는 두 가지 입장에서 주민 갈등으로 정체되어 있는 정비구역에 적용될 수 있는 새로운 활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