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승리·유리홀딩스 대표, '카톡 3인방' 한날 소환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온유 기자 =성접대, 몰카 공유, 경찰 유착 의혹 등이 담긴 "승리 카톡방" 주요 인물들이 14일 경찰에 줄소환된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성매매 알선 등 행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가수 승리(29·이승현)씨를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승리는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출석해 성접대 의혹 관련 조사를 받았고, 지난 10일 정식 입건돼 이번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하게 됐다.

또 이날 오전 10시에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이용 등 촬영)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씨도 경찰에 나와 조사를 받는다.

아울러 정씨가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올린 카카오톡 채팅방에 함께 있던 것으로 지목된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도 이날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한다.

"승리 성접대 의혹"은 승리가 유 대표 등 총 8명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2015년 12월 성접대를 암시하는 대화 내용이 공개되며 불거졌다.

해당 대화에는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접대하기 위해 "클럽 아레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라"고 직원에게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뿐만 아니라 해당 카톡방에서는 정씨가 한 여성과 성관계하는 모습을 몰래 찍은 3초짜리 영상, 룸살롱에서 여성 종업원의 신체 부위를 찍은 사진과 영상, 잠이 든 여성의 사진 등을 지인들에게 내보이고 자랑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씨는 이 카톡방에서 "오늘 보자마자 상가에서 XX", "나는 쓰레기야", "동영상 찍어서 보내준 거 걸려가지고" 등과 같은 원색적인 말들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지며 공분을 사고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