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KT 꺾고 3위 굳히기…KCC는 삼성 격파하고 단독 4위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프로농구 창원 LG가 부산 KT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전주 KCC는 서울 삼성을 격파했다.

LG는 13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6라운드 KT와 경기에서 90-83으로 이겼다.

지난 10일 고양 오리온과 홈 경기서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LG(28승23패)는 2연승으로 3위를 지켰다.

제임스 메이스(30점 10리바운드)와 김종규(20점 10리바운드)가 동반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조쉬 그레이는 22점 5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김시래는 11점 8어시스트 3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KT(26승25패)는 3연패 늪에 빠졌다. KCC가 승리하면서 순위가 5위로 내려갔다. 6위 고양 오리온과 1.5경기 차가 됐다. 마커스 랜드리가 20점 6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역부족이었다.

LG는 전반 분위기를 주도했다. 메이스가 14점 4리바운드로 중심을 잡았다. 그레이는 득점력을 발휘, 21점을 보탰다. 김종규도 인사이드를 지키면서 LG가 52-34로 크게 리드했다.

하지만 4쿼터 분위기를 탄 KT가 마커스 랜드리와 저스틴 덴트몬을 앞세워 맹공을 퍼부었다. 18점 차였던 점수는 70-68, 2점까지 좁혀졌다.

그러나 LG는 김종규가 힘을 냈다. 4쿼터에서 홀로 10점을 내면서 공격을 견인했다. 결국 승리를 따냈다.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CC와 삼성의 경기에선 KCC가 95-90으로 이겼다.

KCC(27승24패)는 4연승을 달렸다. 단독 4위다.

KCC는 네 명의 선수가 20점 이상을 기록했다. 송교창이 20점, 브랜든 브라운이 21점 16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올렸다. 이정현은 22점, 마커스 킨은 20점을 보탰다.

최하위 삼성(11승40패)은 6연패를 당했다. 유진 펠프스가 40점 13리바운드를 올렸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