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아일랜드 최종훈, 음주운전 입막음 경찰청탁설에 답하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밴드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29)이 음주운전에 적발된 뒤 언론보도를 막아달라고 경찰에 부탁했다는 설을 부인했다. 최종훈은 그룹 "빅뱅" 승리(29)와 정준영(30) 등의 단체 카톡방 회원이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경찰 유착에 관한 금일 보도와 같이 언론사나 경찰을 통해 그 어떤 청탁도 한 사실은 없음을 본인을 통해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FNC에 따르면 최종훈은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경찰의 음주단속에 걸려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고 이를 이행했다. FNC는 "최종훈은 당시 두려움에 얼굴이 많이 알려지지 않은 멤버라고 생각해 조용히 넘어가고자 소속사에 알리지 못하고 스스로 그릇된 판단을 하게 된 점에 대해 많은 후회와 반성을 하고 있다고 했다"고 해명했다.

"최종훈은 추후 경찰 조사에 적극 협조해 유착 유무 등을 확실히 확인하고, 만일 유착 등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에 상응하는 모든 법적 책임을 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FNC 관계자는 "최종훈은 과거 자신의 그릇된 행동들에 깊은 죄책감을 느끼고 주위의 많은 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린 점, 또한 자신으로 인해 팀에 피해를 준 점에 대해서도 깊게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종훈은 경찰 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예정된 개인 활동과 FT아일랜드 멤버로서의 활동도 중단한다.

FNC는 소속사로서 책임도 인정했다. "최근 최종훈이 일련의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것과 소속사로서 당시 상황을 미리 인지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앞서 최종훈, 승리, 정준영 등이 카톡방에서 경찰이 자신의 음주운전이 외부에 알려지지 않도록 뒤를 봐줬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의심이 나왔다.일부에서는 이 카톡방에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등장한다는 점을 들어, 경찰 고위 관계자가 이들과 친분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이와 관련 경찰이 연루된 것이 없는지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