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쿄올림픽 北선수단 입국 대북제재 예외 검토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 정부가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참가를 위한 북한 선수단의 입국에 대해 대북제재 예외 조치로 인정할지에 대해 검토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13일 NHK보도에 따르면 사쿠라다 요시타카(?田義孝) 올림픽 담당상은 이날 중의원 문부과학위원회에서 도쿄올림픽과 관련해 "북한이 입국 의향을 나타낼 경우, (북한의 입국을 금지한 대북제재 조치에서) 예외적으로 인정해야 하는 특별한 사정이 있는지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림픽은 스포츠 행사 만이 아닌, 세계 최대의 평화의 제전"이라며 "되도록 많은 국가가 참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북한에 대한 독자제재 조치 방안의 일환으로 북한 국적자의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국제 스포츠 대회에서는 예외로서 북한 선수들의 입국을 인정해 왔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