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리페 24점' KB손해보험, 현대캐피탈전 4연패 끊고 첫 승

이데일리

[천안=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KB손해보험이 올시즌 5번째 맞대결 만에 현대캐피탈을 잡았다.

KB손해보험은 11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18~19 도드람 V리그남자부 5라운드 경기에서 펠리페와 김정호의 맹활약에 힘입어 현대캐피탈을 세트스코어 3-1(25-22 23-25 25-22 25-20)로 눌렀다.

이날 승리로 KB손해보험은 올시즌 현대캐피탈전 4연패 끝에 첫 승을 거뒀다. 최근 3연승을 거두며 승점을 36점(12승18패)으로 늘렸다. 여전히 순위는 6위지만 5라운드에서만 5승1패를 기록했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지난 7일 최하위 한국전력에게 0-3으로 패한데 이어 6위 KB손해보험에게도 덜미를 잡히면서 2연패 수렁에 빠졌다. 이날 승점 1점만 추가해도 다시 선두로 복귀할 수 있었지만 1점도 따내지 못하면서 여전히 순위는 2위에 머물렀다.

KB손해보험은 1세트를 접전 끝에 먼저 따내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펠리페가 1세트에만 9점을 올렸고 손현종도 5점을 뽑으며 공격을 이끌었다. 18-18 동점에서 황택의의 블로킹과 손현종의 공격 득점으로 2점을 뽑아 승기를 잡은 KB손해보험은 23-22로 앞선 상황에서 김정호의 백어택과 펠리페의 블로킹 득점으로 내리 2점을 뽑아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는 현대캐피탈이 반격에 성공했다. 1세트에 들어가지 않았던 문성민이 분위기 반전을 이끌었다. 문성민은 2세트에서만 5득점에 공격성공률 100%로 맏형 역할을 톡톡히 했다. 문성민과 파다르의 쌍포가 폭발한 현대캐피탈은 2세트를 25-23으로 따내고 승부를 원점에 돌렸다.

KB손해보험은 다시 3세트를 따내며 승리를 눈앞에 뒀다. 세트 중반까지는 18-21로 뒤져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파다르의 서브 실수로 1점을 만회한 뒤 황택의의 서브 때 서브에이스 포함해 연속 4점을 뽑아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KB손해보험은 23-22에서 현대캐피탈의 연속 범실로 2점을 뽑아 세트스코어 2-1을 만들었다.

4세트는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다. 11-11까지는 나란히 갔다. 이번에도 황택의의 서브에서 KB손해보험 쪽으로 흐름이 넘어갔다. 11-11에서 파다르의 서브 실수로 균형을 깬 KB손해보험은 황택의의 서브 기회 때 연속 2점을 더해 14-11로 도망갔다. 승기를 잡은 KB손해보험은 이후 3~4점 차 리드를 유지하며 현대캐피탈의 추격을 뿌리쳤다.

KB손해보험의 외국인선수 펠리페는 이날 24득점에 블로킹 2개, 서브득점 2개로 주공격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숨은 승리 공신은 김정호였다. 주로 원포인트 서브요원으로 활약한 김정호는 이날 13점을 올리며 주전을 능가하는 활약을 보였다.

현대캐피탈은 파다르가 23점, 전광인이 16점으로 분전했지만 다른 선수들의 활약이 부족했다. 특히 센터진의 공백이 뚜렷하게 드러났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