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댓차이나]1월 中 외환보유액 3조880억 152억..."위안화 상승에 3개월째"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2019년 1월 말 시점에 중국 외환보유액은 3조880억 달러로 전월 대비 152억 달러 증가했다고 중국인민은행이 11일 발표했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1월 외환보유액은 작년 12월 110억 달러 늘어난데 이어 3개월 연속 증대했다.

올해 들어 위안화 가치가 상승한 것이 외환보유액 증가의 주된 요인으로 시장에선 분석하고 있다.

1월 실제 외환보유액은 12월보다 93억 달러 늘어난 3조820억 달러의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수치이다.

지난달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와 중국 당국의 적극적인 외환 방어로 위안화 환율은 달러에 대해 2.6% 올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추가 금리인상에 신중한 자세로 전환한 것도 달러에 하방 압력을 가하면서 중국 외환보유액 증대에 일조했다.

중국의 금 보유고는 793억1900만 달러 상당으로 12월 말의 763억3100만 달러에서 확대했다. 보유량도 전월에 비해 12t 늘어난 1864t으로 2개월 연속 증가했다.

국가외환관리국 왕춘잉(王春英) 대변인은 유로와 엔 등이 달러에 대해 오르면서 유로와 엔화 자산 가치가 달러 환산으로 팽창했으며 외환보유액에서 점유하는 채권 가격이 상승한 것이 증대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