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욱 측 "'영웅' '광화문 연가' 하차, 참회와 자숙" [공식입장 전문]

티브이데일리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음주운전이 적발돼 논란을 빚은 배우 안재욱이 뮤지컬 "광화문 연가"와 "영웅"에서 하차한다. 단 임박한 16일과 17일 "광화문 연가" 부산 공연은 예정대로 출연한다.소속사 제이블엔터테인먼트는 11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안재욱 씨는 금번의 불미스러운 일에 대한 참회와 자숙의 의미로 "광화문연가"의 대전, 포항, 이천 공연과 개막을 앞둔 뮤지컬 "영웅"의 모든 공연 일정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광화문 연가" 부산 공연은 오는 16일, 17일로 며칠 남지 않은 상황에서 혼란을 야기할 수 있어 속죄의 마음으로 무대에 서기로 했음을 밝혔다. 해당 공연은 안재욱의 마지막 "광화문 연가" 무대가 될 전망이다.

제이블엔터테인먼트는 "지난 수개월 동안 함께 공연을 준비해 왔던 배우와 스태프분들, 그리고 공연을 기다려 주신 관객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스러운 마음 금할 길이 없다"며 "특히 3월 막이 오르는 뮤지컬 "영웅"은 대한민국 역사에 여러 가지로 의미가 남다른 공연임에도 불구하고 작품에 참여하는 배우로서 끝까지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 송구스럽다"며 사과했다.

그러면서 "아무쪼록 안재욱 씨의 개인적인 불찰로 인해 "광화문 연가"와 "영웅"을 함께 준비해 왔던 모든 분들의 노력마저 폄훼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모든 질타는 안재욱 씨 혼자 오롯이 받는 것이 작품에 대한 마지막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안재욱은 10일 오전 전주에서 서울로 향하던 중 음주단속에 걸렸다. 단속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가 높아 면허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 다음은 안재욱 관련 공식 입장문

제이블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안재욱 씨는 금번의 불미스러운 일에 대한 참회와 자숙의 의미로 "광화문연가"의 대전, 포항, 이천 공연과 개막을 앞둔 뮤지컬 "영웅"의 모든 공연 일정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다만 2월 16,17일로 예정된 "광화문 연가" 부산 공연은, 공연이 채 며칠 남지 않은 상황에서 하차할 경우 관객 여러분께 더 큰 혼란을 끼쳐드릴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에 부득이하게 "광화문 연가" 부산 공연은 속죄의 마음으로 관객 앞에 서기로 어렵사리 결정하였고, 이것이 마지막 "광화문 연가" 무대가 될 것입니다.

저희 제이블엔터테인먼트는 지난 수개월 동안 함께 공연을 준비해 왔던 배우와 스태프분들, 그리고 공연을 기다려 주신 관객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스러운 마음 금할 길이 없습니다. 특히 3월 막이 오르는 뮤지컬 "영웅"은 대한민국 역사에 여러 가지로 의미가 남다른 공연임에도 불구하고 작품에 참여하는 배우로서 끝까지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 송구스럽습니다.

아무쪼록 안재욱 씨의 개인적인 불찰로 인해 "광화문 연가"와 "영웅"을 함께 준비해 왔던 모든 분들의 노력마저 폄훼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모든 질타는 안재욱 씨 혼자 오롯이 받는 것이 작품에 대한 마지막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제이블엔터테인먼트는 다시는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드리겠습니다.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