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평양과 함께 2032 하계올림픽 유치 나선다

뉴시스

【진천=뉴시스】 김동현 기자 = 서울특별시가 평양과 함께 2032년 하계 올림픽 유치에 도전할 국내 도시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11일 오후 6시 충북 진천선수촌 벨로드롬 대강당에서 열린 2032년 하계 올림픽 국내 유치도시 선정 투표에서 부산을 제치고 올림픽 유치 국내 도시가 됐다.

서울시는 대한체육회 산하 올림픽 종목 단체 대의원 49명 가운데 34표를 얻었다.

이에 따라 서울은 15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북측 평양과 함께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 의향서를 제출한다. 서울·평양 공동개최가 성사된다면 올림픽 사상 첫 공동개최다. 서울시는 1988년 대회 이후 44년 만에 두 번째 대회를 유치하게 된다.

이날 유치 설명회에서 서울시와 부산시 모두 시장이 직접 프레젠테이션에 나오는 등 열의를 보였다.

먼저 단상에 오른 오거돈 부산 시장은 단독 유치가 아닌 서울과 평양 등 3개 도시 공동 개최를 제안했다. 오 시장은 "바다와 육지, 해안과 대륙이 만나는 부산은 해안과 땅의 출발"이라면서 "부산이 서울, 평양과 공동 유치를 한다면 역사적으로 가장 성공적인 올림픽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 시장은 단상이 아닌 무대에서 도시를 소개했다. 박 시장은 "서울은 600년동안 관광·문화의 중심지였다"면서 "올림픽 도시는 결국 도시 경쟁력인데 서울은 세계 도시 종합 경쟁력에서 6위다. 앞에 다른 도시들이 얼마 없다"면서 자신감을 내비쳤다.

"경기장은 물론 예술, 문화와 관련된 시스템도 모두 갖췄다. 또 세계 최고의 정보화 기술(IT) 시스템도 구축했다. 메르스 사태 때 봤듯 기민한 보건 안전 대책 또한 장점"이라고 자랑하면서 "서울과 평양에서 개최한다면 통일의 종착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또 비무장지대(DMZ)에서 마라톤 등을 개최하겠다는 안을 밝히기도 했다. 결국 과반수 이상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도전 자격을 얻었다.

한국과 북한은 지난해 2월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동계올림픽에서 일부 종목 단일팀을 운영하고 개·폐회식 선수단 공동 입장을 성사시키며 체육 교류를 통한 평화의 물꼬를 텄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올림픽 공동 유치를 명시하면서 2032년 공동개최 유치 도전이 급물살을 탔다. 서울과 부산이 지난해 12월 유치신청서를 접수하면서 도전장을 내밀었다.

2032년 올림픽 개최지 발표 시기는 아직 정확하게 정해지지 않았다. 2025년 9월 열릴 IOC 총회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2024년과 2028년 하계올림픽은 각각 프랑스 파리(유럽), 미국 로스앤젤레스(북아메리카)가 개최한다. 대륙 순환 개최 원칙에 따라 2032년은 아시아 또는 아프리카 국가가 개최할 것이 유력하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