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북미정상회담, 지역 평화 기여 기대"

이데일리

[베이징=이데일리 김인경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이 이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되는 가운데 중국이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이 지역 평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11일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은 북미 양자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쭉 지지해왔다”며 “이번 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지역 평화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돼 긍정적인 성과를 내기를 희망하고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관변 학자들도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정지융 푸단대 북한·한국연구센터 주임은 “북한과 미국이 가까워지는 것은 중국의 정치적 의도에 그대로 부합한다”며 중국은 지금처럼 북한과 미국, 한국의 대화를 지원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왕쥔성 중국사회과학원 동아시아연구소 연구원 역시 “베트남은 북한과 마찬가지로 미국과 전쟁을 했던 나라로 미국은 북한이 경제 세계화를 하고 핵무기를 포기하면 베트남처럼 발전할 수 있다는 점을 알려주려 한다”며 개최지 선정 이유를 분석했다.

또 김 위원장 역시 북한이 현 체제를 유지하면서 경제 발전을 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기 위해 베트남을 선택했다고 분석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