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조용기자선재단, 중증장애인독립생활연대 7000만원 쾌척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영산 조용기 자선재단과 중증 장애인 독립생활연대가 11일 서울 효창동 독립연대에서 "중증장애인 맞춤형 복지서비스" 후원금 7000만원 전달식을 열었다.

중증장애인 맞춤형 복지서비스는 중증장애인들에게 대형빨래 무료 세탁서비스를 하고, 전동휠체어 수리를 지원한다. 보다 질 높은 생활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한다.

이날 전달식에는 영산조용기자선재단 김성혜 이사장과 독립연대 윤두선 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 이사장은 "장애는 불편한 것일 뿐 절대 차별받으며 살아가서는 안 된다"며 "재단은 장애인들이 겪고 있는 불편한 생활에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고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영산조용기자선재단은 2008년부터 11년간 독립연대에 11억9000만원을 후원하고 있다. 중증장애인들에게 서비스를 맞춤 지원 중이다. 또 장애 인식개선, 치료비 지원, 주택 개보수 등 저소득층을 위한 사업도 지원하고 있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