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 서두르지 않아..공은 美의회에"

이데일리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위해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서두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으로 각 주(州) 및 지역 지도자, 연방 공무원 등을 초청해 국가안보 관련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비상사태를 선포해 연방자금으로 장벽을 건설하는 건 쉬운 해법”이라면서 이처럼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비상사태 선포 여부는 “의회의 결정에 달렸다”며 “의회가 할 일을 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앞서 국가비상사태 선포할 것처럼 발언했던 것과는 다소 다른 스탠스”라고 평가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장벽 예산 문제에서 비롯된 미 연방정부의 일시적 업무폐쇄, 이른바 셧다운 사태와 관련, 미 의회가 통과시킨 셧다운 종료 후 연방 공무원에게 급여를 소급해 지급하는 법안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WSJ 등 미 언론들은 전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