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박태환, 김병만 따라 20m 싱크홀 암벽 하강

티브이데일리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수영 선수 박태환이 "정글의 법칙"에서 싱크홀에 뛰어들었다.11일 밤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북 마리아나"(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병만족의 북 마리아나 생존기가 그려졌다.

이날 "정글의 법칙"에서 박태환은 정글 생존 2일 차를 맞아 제작진이 가져갔던 짐 가방 회수 미션에 도전했다.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순순히 짐 가방을 돌려주지 않았다. 출연자들의 짐 가방을 생존지 곳곳에 숨겨뒀던 것. 제작진은 출연진에게 지도를 건넨 뒤 각자 지정된 곳에서 짐 가방을 찾아와야 한다고 알려줬다.

이 가운데 박태환과 김병만의 짐 가방은 같은 곳에 있었다. 바로 깊이가 20m나 되는 싱크홀이었다. 까마득한 깊이의 싱크홀 밑바닥에 짐 가방이 있는 상황. 족장 김병만조차 처음엔 어쩔 줄 몰라했다.

그러나 김병만은 이내 암벽등반 실력을 살려 레펠 하강을 통한 짐 가방 회수 미션에 도전했다. 그는 오버행 구간 등 고난도 암벽 등반 기술을 알려주며 먼저 싱크홀 밑바닥까지 내려갔다.

솔선수범하는 김병만을 따라 박태환도 싱크홀 하강에 성공했다. 마린 보이 박태환이 바다에 이어 암벽까지 정복한 순간이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email protected]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