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사생활' 문근영, 진짜 펭귄 속인 근접 촬영 성공

티브이데일리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동물의 사생활"이 펭귄들과의 근접 촬영에 성공했다.11일 밤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은밀하고 위대한 동물의 사생활"(이하 "동물의 사생활")에서는 배우 문근영과 김혜성, 가수 에릭남의 펭귄 다큐멘터리 촬영기가 그려졌다.

이날 "동물의 사생활" 측은 먼 데서 볼 수밖에 없는 펭귄의 모습에 안타까워했다. 하영 감독과 김혜성 등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을 시도했지만 펭귄의 모습을 가까이서 촬영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었기 때문.

이에 "동물의 사생활" 측은 펭귄 분장을 한 스파이 펭귄을 활용하려 했다. 문근영은 스파이 펭귄에게 "귄귄"이라는 이름까지 붙였고 펭귄 인형 안에 카메라를 넣어 펭귄들 무리로 투입했다.

다행히 펭귄들을 감쪽같은 스파이 펭귄을 경계하지 않았다. 이에 젠투 펭귄은 물론 마젤란 펭귄 등의 일상을 가까이서 포착하는 데에 성공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email protected]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