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홍경민 "고2 때 자퇴, 반항심 컸다"

티브이데일리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가수 홍경민이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학창시절을 공개했다.11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2018 TV는 사랑을 싣고"(이하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홍경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홍경민은 이날 방송에서 대학 선배 안호성 씨를 찾았다. 고등학교 시절 자퇴해 학창 시절을 함께 한 친구들이 적었기 때문.

그는 "10대 때 방황 아닌 방황을 했다. 고등학교 2학년까지 다니다가 자퇴했다"며 "이후 검정고시로 대학에 진학했다"고 밝혔다.

홍경민은 "이상한 반항 심리로 가득 차 있었다. 시험도 제대로 안 봤고, 학교를 아예 안 갔다. 학교를 마음대로 다녀서 별명이 대학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 행동들 때문에 친한 친구도 없었다. 갇힌 시간이 생기니까 점점 어두워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안호성 씨를 찾은 이유에 대해 "대학도 가지 말까 부정적인 생각이 가득했는데 이 선배를 만나고 밝아졌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email protected]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