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엄포…"법은 100% 내 편"

뉴시스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경장벽 건설 예산을 둘러싼 민주당과의 협상이 틀어질 경우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것이라며 "법은 100% 내 편에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앵커 션 해니티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의회와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나는 그것(국가비상사태)을 발표할 가능성이 높다"라며 "나는 그것을 선포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나는 이(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권한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법은 100% 내 편에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국가비상사태를 언제 선포할 지 묻는 질문에 "앞으로 며칠 내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고 밝혀 국가비상사태 선포가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오전 "민주당과의 협상이 결렬됐을 때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이상하게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법률 전문가와 민주당은 현 상황에서 대통령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권한이 있는지 의문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12월 22일 시작된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는 10일로 21일째 접어들었다. 이번 주말까지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으면 역대 최장인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의 21일(1995년 12월16일~1996년 1월 5일)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현재 80만명의 연방정부 공무원들이 무보수로 일하거나 무급 휴가를 떠난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월급을 받지 못한 많은 사람들은 100% 우리 편이다. 그들도 이번 싸움에서 승리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