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fcffc143d1fe5da816f71cca124df69_1616931

‘피겨 여왕’ 김연아 은퇴 후 한국은 더는 피겨스케이팅에서 확실한 메달을 기대할 수 없게 됐다. 그러나 종목 전체의 기량은 오히려 김연아 시대 이상이다. 여왕 혼자 힘겹게 이끌었던 당시와 달리 지금은 여자뿐 아니라 남자 싱글에서도 적지 않은 유망주들이 기회를 노리고 있다. 그렇기에 올림픽 출전권 획득의 의미가 더 커졌다. 티켓을 많이 따낼수록 더 많은 유망주가 올림픽에서 이변에 도전할 수 있다.

한국 피겨스케이팅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남녀 싱글에서 최대 4명이 기회를 갖게 됐다.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202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 나선 차준환(20·고려대)은 28일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손 글로브에서 열린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2.90점, 예술점수(PCS) 82.94점, 감점 1점을 합해 154.84점을 받았다. 차준환은 하루 전 쇼트프로그램에서는 91.15점을 기록해 8위에 오른 바 있다. 여기에 이날 점수를 더해 한국 남자 싱글의 세계선수권 역대 최고 성적인 종합 10위를 기록했다. 이날 남자 싱글에서는 네이선 첸(22·미국)이 320.88점으로 1위에 올랐다.

이 성과로 차준환은 내년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을 자력으로 따냈다. 다만, 당초 10위까지 올림픽 티켓 2장이 주어지던 규정이 2018년 6월 ‘2장 이상 출전권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2명 이상 선수가 세계선수권 프리스케이팅에 나서야 한다’고 개정돼 출전권은 1장만 확정됐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서지 못한 선수들이 출전하는 네벨혼 트로피에 차준환을 제외한 선수가 나서 나머지 1장을 확정해야 한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지금으로서는 ‘최대 2장 확보’ 정도의 표현밖에 할 수 없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27일 열린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는 이해인(16·세화여고)이 124.50점을 기록해 총점 193.44점으로 최종 10위를 기록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8위에 올랐던 이해인은 이번 프리스케이팅에서 실수가 있었음에도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 점수인 73.63을 받으며 5위에 올랐던 김예림(18·수리고)은 프리스케이팅에서 118.15점으로 다소 부진해 11위에 그쳤다. 그래도 두 선수 순위 합계 21로 한국 여자 싱글은 2장의 올림픽 티켓을 손에 쥐었다. 여자 싱글은 순위를 합친 숫자가 13 이하면 티켓 3장, 14∼28 사이일 경우 2장이 부여된다. 한편 여자 싱글에서는 안나 셰르바코바(17·러시아)가 총점 233.17점으로 정상에 올랐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