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모습이 이렇게 예쁠 일?’ 수지, 헝클어진 머리 움켜쥐고 “제정신이에요”

2f4cf528c40f2e32dd7cbec15b9b3809_1603960

배우 겸 가수 수지(26·사진)가 드라마 촬영 중 지친 모습을 올렸다.

29일 수지가 인스타그램에 ‘괜찮아요. 제정신이에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해시태그에는 ‘미친서달미’, ‘허세달미’라고 덧붙였다.

사진 속 수지는 헝클어진 머리를 한손으로 움켜쥔 채 피곤한 표정을 짓고 있다. 밤늦게까지 이어지는 촬영에 지친 모습이지만, 여전히 우월한 미모가 돋보인다.

한편, 수지는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 고된 인생 속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역전을 꿈꾸는 서달미 역을 출연 중이다.

신정인 온라인 뉴스 기자 [email protected]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캡처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