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애플, 최근 2년새 보유 부동산 3배 '껑충'"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경민 기자] 애플이 최근 2년간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 규모가 3배 가까이 크게 늘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의 연간보고서에 따르면, 애플이 현재 소유하고 있는 땅은 7376에이커(약 2985만㎡)로 지난 2016년 2583에이커(1045만㎡) 대비 185.6% 증가했다. 2011년 토지 보유량은 584에이커에 불과했다.

토지 구매의 이유에 대해서는 기업 업무, 연구개발(R&D)와 데이터 센터를 위한 것이라고 보고서에는 쓰여 있다. 전문가들은 애플이 새로운 제조 시설이나 외딴곳에서 자율자동차 전용 시험장 등에 이용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하고 있다.

부동산을 늘리면서 세제 혜택도 누렸다. FT는 미국 각 도시가 기업 유치를 위해 판매세나 부동산세 등의 세금 감면 카드를 제공하고 있어 애플도 이와 관련한 혜택을 노린 점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