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13~17일 뉴욕·워싱턴 방문…폼페이오 장관 면담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방미길에 오른다. 조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만나 북핵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9일 조 장관이 오는 13~17일 미국 뉴욕과 워싱턴 D.C.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15일(현지시간) 통일부가 주최하고 미국 우드로윌슨 센터와 경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이 공동 주관하는 "2018 KGF" 미국 세미나에 참석해 기조연설과 질의응답을 할 예정이다.

또 폼페이오 장관과 에드워드 로이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 등 정부·의회 인사들을 만나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 정착 방안 등에 논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코리아 소사이어티,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등을 방문해 현지 전문가들과 한반도 문제에 의견을 교환한다.

이 밖에 조 장관은 교민 대표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정부의 통일·대북 정책을 설명하고 남북 관계·통일 문제에 대한 동포 사회의 이해와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통일부 장관의 이번 미국 방문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 정착, 남북관계 개선 등 여러 분야에서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이 더욱 강화되고, 동포 사회의 이해와 지지 기반이 확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