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곡성' 손나은 "첫 스크린 주연, 예쁘게 봐줬으면"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그룹 에이핑크로서 무대에서 대중과 만났던 손나은이 영화 "여곡성"을 통해 새로운 얼굴을 드러냈다. 화려한 의상과 메이크업을 내려놓고 치열한 연기를 펼쳐낸 손나은에게 배우로서 의지와 욕심이 엿보였다.8일 개봉한 "여곡성"(감독 유영선·제작 발자국공장)은 원인 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된 옥분(손나은)과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이 집안의 상상할 수 없는 서늘한 진실과 마주하는 내용을 담은 영화다. 손나은은 극 중 가문의 비극을 마주하게 된 기묘한 신력을 지는 여인 옥분 역을 맡았다.

2012년 SBS 드라마 "도롱뇽도사와 그림자 조작단"을 통해 배우의 길에 입문한 손나은은 이후 SBS 드라마 "대풍수", 종합편성채널 JTBC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 케이블TV tvN 드라마 "두번째 스무살"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영화 "가문의 영광5-가문의 귀환"에 출연하며 연기돌로서 입지를 다져왔다. 이처럼 차근차근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손나은은 "여곡성" 통해 첫 스크린 주연을 맡으며 호러물에 새롭게 도전하게 됐다.

첫 공포물에 도전하게 된 손나은은 여러 작품들을 보며 분위기를 익히고 캐릭터를 준비해 갔다. 손나은은 "감독님이 영화 "돌로레스 클레이븐" "별들의 전쟁"을 추천해주셨다. "장화홍련" 속 문근영 선배님의 연기도 많이 참고했다"고 설명했다.

극이 진행될 수록 점진적으로 욕망을 드러내는 옥분은 섬세한 감정 연기가 필요한 캐릭터였다. 손나은은 이러한 옥분을 표현하기 위해 눈빛과 톤의 조절에 힘썼다. "제가 생각한 옥분은 감정 표현이 밖으로 드러나지 않는 아이"라고 설명한 손나은은 "변화하는 감정을 표출하는 대신 눈빛과 톤으로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촬영장에서 하루하루가 즐거웠다는 손나은은 이곳에서 배울 수 있는 모든 것을 놓치지 않으려 했다. 매일 촬영이 진행되는 강행군 속에 2,3일 정도 휴식이 주어진 날에도 촬영장을 찾아가 현장을 지켜봤다고. 그는 "촬영장에서 못보고 놓치는 게 있다고 생각하니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먹을 걸 사서 촬영장에 갔다. 조연출 막내로 슬레이트를 쳐보기도 했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스크린 주연이라는 책임감을 짊어지게 된 손나은. 이 같은 부담감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JTBC "무자식이 상팔자"를 통해 인연을 맺은 엄지원의 도움을 많았다고 한다.

손나은은 "이번 작품을 하며 감독님도 많은 도움을 주셨지만 엄지원 선배님께서 연기를 많이 봐주셨다. 시나리오를 받고 고민을 많이 했는데 직접 집으로 저를 불러서 많은 이야기를 해주셨다"고 설명했다.

"무자식이 상팔자"는 이처럼 좋은 인연과 더불어 손나은에게 많은 것을 선물한 작품이었다. "제 삶은 "무자식이 상팔자"를 찍기 전과 후로 나뉜다"는 손나은은 "그 전에는 학교 다닐 발표할 때 손도 못들정도로 소심했다"고 떠올렸다.

수업 시간에 발표를 시킬까 겁이 나 항상 예습을 해갈 정도로 겁이 많았다는 손나은은 "무자식이 상팔자"를 하면서 자신과 정반대인 밝은 캐릭터 수미를 연기했다. 손나은은 "수미를 연기하며 밝고 외향적으로 변했다. 에이핑크 멤버들도 "수미처럼 돼 간다"고 말할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손나은은 "여곡성"의 흥행에 대해 묻자 "흥행을 바라고 한 건 아니었다. 경험, 필모그래피를 쌓는다고 생각했다. 그동안 못해본 캐릭터이기 때문에 도전이라고 생각한다"고 초연하게 말했다.

"관객들을 100% 만족을 시킬 수 없겠지만, 최선을 다 하고 열심히 했어요. 제 첫 도전을 예쁘게 봐주시고 응원해주셨으면 좋겠어요"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스마일이엔티]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