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OK저축은행 꺾고 시즌 첫 승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이 OK저축은행을 꺾고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삼성생명은 8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OK저축은행을 86-71로 꺾었다.

지난 4일 청주 KB국민은행과의 첫 경기에서 패배했던 삼성생명은 홈 개막전에서 시즌 첫 승을 따냈다.

윤예빈이 18득점을 올리며 삼성생명 승리에 앞장섰다. 김한별과 아이샤 서덜랜드가 각각 17득점 6리바운드, 16득점 10리바운드로 활약했다. 박하나가 11득점을 올리고 8개의 어시스트를 배달했다.

지난 5일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시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돌풍을 예고했던 OK저축은행은 시즌 첫 패를 당했다. OK저축은행은 지난 시즌을 끝으로 운영을 포기한 KDB생명이 OK저축은행의 네이밍 스폰서를 통해 거듭난 팀이다.

다미리스 단타스가 22득점 10리바운드를 올리며 분전했으나 팀 패베에 고개를 숙였다. 김소담의 14득점 활약도 빛이 바랬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