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롯데 꺾고 '가을야구' 마지막 티켓 확보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KIA 타이거즈가 롯데 자이언츠를 꺾고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진출했다.

KIA는 12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7회말 터진 안치홍의 결승 적시타에 힘입어 6-4로 승리했다.

시즌 70승 73패를 기록한 KIA는 잔여 경기 결과에 관계 없이 5위 자리를 확정했다. KIA는 오는 16일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 중 한 팀과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른다.

안치홍은 4-4로 맞선 7회말 2사 1,3루에서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승리의 주역이 됐다. 이날 안치홍은 4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KIA 선발 임창용은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지만, 5⅓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6탈삼진 3실점(2자책점)으로 선방했다.

롯데(67승 2무 73패)는 통한의 패배로 포스트시즌 진출의 꿈이 사라졌다.

KIA는 1회말 김주찬의 2타점 2루타 등으로 3점을 뽑아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4회말 전준우에게 솔로 홈런을 맞은 후 6회 2점을 내줘 동점을 허용했다. 급기야 7회 전준우에게 솔로 홈런(시즌 33호)을 내줘 역전을 허용했다.

위기의 순간에서 KIA의 저력이 발휘됐다. 김선빈과 나지완의 안타 등으로 2사 1,3루 찬스를 만든 KIA는 최형우의 적시타로 4-4 동점을 만들었다. 곧바로 안치홍의 좌월 2타점 2루타로 전세를 뒤집었다.

KIA는 9회말 1사 1,2루 위기에서 마무리 윤석민을 투입해 경기를 끝냈다.

넥센 히어로즈는 수원 KT위즈파크에서 벌어진 KT 위즈와의 원정경기에서 15안타를 집중해 10-5로 승리했다.

넥센 4번타자 박병호는 결승 투런 홈런(시즌 42호)을 포함해 5타수 3안타 2타점 3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4위 넥센(75승 68패)은 3위 한화 이글스와(76승 67패)의 승차를 1경기차로 좁혔다.

두산 베어스는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장단 17안타를 터뜨려 13-2로 완승을 거뒀다.

두산은 시즌 92승 50패를 기록했다. 두산은 남은 2경기를 모두 승리하면 2016년 자신들이 세운 역대 최다승 기록(93승 1무 50패)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