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라도 연설 후일담···文대통령 "김정은, 시간 제약 안 해, 그만큼 달라져"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북한 최대 규모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15만 평양 시민 앞에서 한 자신의 연설에 대한 후일담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진행된 영국 BBC 방송과의 유럽순방 사전 인터뷰에서 "꼭 말하고 싶은 것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설에 대해) 아무런 조건을 달지 않았았다(는 것)"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어떤 말을 해 달라거나 어떤 말은 하지 말아달라거나 같은 요구가 없었다. 사전에 연설 내용을 알려고도 하지 않았다"며 "연설의 시간도 전혀 제약하지 않았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이어 "전적으로 제 분별에 맡겨 주었는데 그것은 북한이 그만큼 달라졌다는 것과 함께 김 위원장이 제게 대단한 신뢰를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15만 평양 시민 앞에 선 것에 대해서는 "아주 감격적인 순간이었고 "우리 민족이 역시 하나다"라는 것을 우리가 다시 한 번 실감하게 되는 그런 순간이었다"고 돌이켰다.

또 "한편으로 굉장히 긴장되는 순간이었다"며 "그 자리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분명하게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면서도 북한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받아야 했고, 또 한편으로는 방송을 통해서 그 모습을 보게 될 한국 사람들, 한국 국민, 또 세계인들에게서도 지지받을 수 있는 연설이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주 긴장된 순간이었는데 다행히 잘 해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현 남북관계에 대해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어나가는 중"이라며 "북한이 추가적인 핵실험이나 미사일 도발을 하지 않도록 하고 그것을 통해서 전쟁의 위기를 없애는 데까지는 성공을 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서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하고 있는 노력의 방향"이라며 "이 단계가 넘어서야 남북 간에 경제적인 협력을 할 수 있고 또다시 남북이 하나가 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