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9월 대북 무역액 1조8200억원 59%↓..."북한 수출 90% 급감"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경제제재로 인해 중국의 북한에 대한 수출입액이 1~9월에 전년 동기 대비 59.2% 급감한 111억1000만 위안(약 1조8200억원)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환구망(環球網)은 12일 중국 해관총서(관세청격)가 이날 발표한 통계자료를 인용해 올들어 9개월 동안 북중 교역액이 이처럼 부진했다고 전했다.

해관총서 리쿠이원(李魁文) 대변인 겸 통계분석사(司) 사장은 국무원 신문판공실이 주관한 기자회견에서 1~9월 중국의 대북 수출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0.8% 감소한 101억1000만 위안에 달했다고 밝혔다.

리쿠이원 대변인은 1~9월 중국의 대북 수입액은 지난해 동기에 비해 90.1% 격감한 10억 위안에 머물렀다고 설명했다.

북중 무역액이 크게 줄어든 것은 중국이 유엔 회원국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공동의무인 안보리 결의를 이행했기 때문이라고 리쿠이원 대변인은 지적했다.

리쿠이원 대변인은 중국 세관이 그간 안보리 제재 결의를 전면적으로 철저히 성실하고 엄격히 집행했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