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文대통령 "북미정상, 비핵화 시간표 통 크게 합의했으면"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미국의 상응 조치와 함께 속도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타임 테이블(시간표)에 대해서 양쪽 정상들이 통 크게 합의를 했으면 하는 기대"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진행된 영국 BBC 방송과의 유럽순방 사전 인터뷰에서 "밤잠을 설칠 정도로 고민되는 문제들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 "1차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는 북미 간에 원칙적인 합의를 이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 프로세스의 진행에 대해서 아주 강한 낙관을 가지고 있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24 조치 해제와 관련해 "승인"(approval)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부정적 입장을 보인 것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 이야기는 일정한 단계까지 우리가 국제적인 제재에 대해서 한미 간 긴밀하게 협력하고 보조를 맞춰 나가야 한다는 그런 원론적인 말"이라고 평가했다.

또 대북제재 해제와 관련해선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하도록 하기 위해서 국제적인 제재 공조는 유지될 필요가 있다"면서도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들도 국제적인 제재의 틀 속에서 그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부터 시작하려고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북한에 1조원이 넘는 대규모 투자를 준비 중인데 정권이 유지되는 동안 어떻게 풀어나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본격적인 경제 협력은 이 제재가 풀리거나 또는 제재에서 남북 간의 경제 협력이 예외적인 조치로 용인될 때 비로소 가능한 것"이라면서도 "본격적인 경제 협력은 그 제재의 완화에 따르되, 그때까지 경제 협력을 위한 사전 준비들을 미리 해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공동 조사, 공동 연구, 또 앞으로의 방안들에 대한 협의들이 포함된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사전 준비들과 관련 "북한에게 완전한 비핵화라는 옳은 선택을 할 경우에 경제적인 번영이나 아주 밝은 미래가 보장될 수 있다는 것을 분명하게 제시하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강력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경제 발전을 위해서 핵을 포기하겠다고 말했다"며 "자신들의 체제만 보장된다면 자신들이 제재라는 어려움을 겪어가면서 핵을 가지고 있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이 말하는 완전한 비핵화는 추가적인 핵실험과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것에서 시작해서 핵을 생산하고 미사일을 발전시키는 시설들을 폐기한다는 것과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들을 전부 없애겠다는 것 등 전부가 포함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구체적인 (비핵화) 프로세스는 북미 간 협의해야 될 내용"이라며 "북한은 미국이 그에 대해서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시기나 (비핵화) 프로세스에 대해서 김 위원장과 논의한 적은 없지만 완전한 비핵화의 개념 속에 그 모든 것이 포함된다는 것은 서로 분명히 의견이 일치할 수 있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협상 파트너로서의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두 사람 모두 나름대로 독특한 스타일들이 있지만 서로 결단력들을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간의 남북 간 세 차례의 정상회담을 거론하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프로세스가 논의되고 있다"며 다만 "실무적으로 그 타임 테이블을 두고 대화에서 어려움을 겪을 때도 있지만 크게는 완전한 비핵화의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나는 전적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그리고 또 김 위원장의 큰 결단 덕분"이라며 "두 분의 결단이 없었다면 비핵화 문제를 이렇게 대화를 통한 평화적인 방법으로 풀어낸다는 것을 생각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