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 외국인 대부분 "한국인 친절, 다시 오고 싶어" 방문위 설문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방한 외국인 관광객의 98%가 한국을 다시 찾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96%는 "한국인을 친절하다고 생각했다.

(재)한국방문위원회가 서울시, 서울시관광협회와 공동으로 운영한 "2018 가을 시즌 외국인 관광객 환대 주간" 기간 방한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 조사 결과다.

이 조사는 외국인 관광객 집중 방한 시기를 맞아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7일까지 열흘간 마련한 환대주간에 환대센터를 방문한 외국인 3563명을 대상으로 이뤄졌 다.

서울 시내 5개 주요 관광 명소(명동·남산·홍대·남대문·동대문 등)에 설치된 환대센터에는 센터별로 하루 700여 명이 찾는 등 이 기간 총 3만4000여 명이 방문했다.

환대센터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은 관광 안내, 통역 등 다양한 관광 편의 서비스를 받고, 다채로운 이벤트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 문화를 체험했다.

방문위 한경아 사무국장은 "응답자의 98%가 한국을 다시 찾고 싶다고 밝힌 것은 우리의 환대하는 마음이 전달된 결과"라며 "내년 1월 열리는 코리아 그랜드 세일 기간에도 많은 외국인이 한국을 찾고, 만족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과 프로모션을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