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재일, 스위스 제네바 콩쿠르 심사위원으로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클라리네티스트 채재일이 스위스 제네바 국제 음악 콩쿠르 심사위원으로 선다.

한국예술종합학교는 이 학교 음악원 교수인 채재일이 스위스 제네바 국제 음악 콩쿠르 클라리넷 부문 심사위원에 한국인 최초로 위촉됐다고 12일 밝혔다.

제네바 콩쿠르는 1939년 출범했다. 젊고 재능있는 음악가를 발굴하는 유서 깊은 음악 경연이다. 정명화(1971년), 피아니스트 문지영(2014년), 작곡가 최재혁(2017년) 등이 역대 한국인 우승자다.

올해는 73회다. 11월 4~14일 피아노와 클라리넷 2개 부문으로 나뉘어 열린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