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폼페이오-김정은 회담 통역 없었어도 문제 없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강영진 기자 = 미 국무부는 11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지난 7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면담할 때 미측 통역이 참석하지 못한 것에 대해 "한국어가 유창한 동료가 있어 (김위원장의 한국어를)잘 알아들었다"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날 국무부 트위터로 생중계된 언론 브리핑에서 김정은과 폼페이오 장관 면담에 미측 통역을 북한이 참석못하게 한 이유에 대해 질문을 받자 그같이 답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이유는 북한에 질문해야 알겠지만 우리는 폼페이오 장관과 스티브 비건 특별대표의 참석으로 회담이 잘 이뤄졌다고 본다"면서 "한국어가 유창한 동료도 함께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어가 유창한 동료는 미 중앙정보국(CIA)의 앤드류 김 코리아미션센터장인 것으로 보인다.

나워트 대변인은 미측 통역만 배제된 것이 불평등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우리 참석자와 북한 참석자 수가 같았다. 우리는 완전히 이해할 수 있었다"고 답하고 "한국어를 하는 동료가 김 위원장의 말을 알아들었다"고 덧붙였다.

당시 면담에 미측에서는 폼페이오 장관, 비건 특별대표, 앤드류 김 센터장이 참석했고 북한측에서는 김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통역이 참석했었다. 폼페이오 장관과 동행한 미 언론은 북한측이 면담 미측 참석인원을 3명으로 제한했다고 보도했었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