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쌀 지원 계속”…아세안+3 농림장관회의

이데일리



[세종=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우리나라가 중국, 일본과 함께 최소 5년 이상 더 동남아시아 지역 쌀 지원사업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1~14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18차 아세안+3(한중일) 농림장관회의에서 비상 쌀 비축 제도(애프터·ATERR) 운영을 위한 협정문 개정의정서에 공동 서명했다고 11일 밝혔다.

‘아세안+3"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10개국과 한중일 3개국이 1997년 아시아 금융위기(IMF 외환위기)를 계기로 모인 협동 포럼이다. 이중 농림장관회의는 참가국의 농업 분야 협력을 위한 모임이다. 산하 협의체로 비상시 서로 쌀을 지원하기 위한 ‘애프터"와 아세안 식량안보 정보시스템을 운영하는 ‘아프시스(AFSIS)"가 있다.

이번 협정문에는 애프터 운영비용의 국가별 분담 기간을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 연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한국은 5년 동안 연 7만5000달러, 총 37만5000달러(약 4억2800만원)를 내기로 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미얀마와 캄보디아에 각각 500t과 250t의 쌀을 지원했다. 올 3월엔 베트남 태풍 이재민에게 쌀 1만t을 긴급구호용으로 전달했다. 최근 태풍 손띤 피해를 본 라오스와 폭우로 18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미얀마에도 연내 추가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또 올해부터 2020년까지 23억원을 들여 아프시스 구축을 위한 유통정보 확대 수집과 모바일 수집 기능 고도화 사업을 착수키로 했다. 한국은 앞선 2014~2017년 21억원을 들여 아프시스의 국가별 농업통계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를 활용할 전문가 양성 활동을 해왔다.

이재욱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회의 기조연설에서 지역 내 자연재해 증가와 국경을 넘어선 동식물 질병 발생을 식량안보의 심각한 위협으로 지목하고 아세안+3 국가가 이에 대처하기 위해 공조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이 11년째 양국 교역 증가에 중요한 역할을 해 오고 있다며 양측이 경제 부문의 협력을 포함한 동반자 관계임을 강조했다.

그는 회의 기간 베트남과 필리핀 대표와 양자 면담을 하고 농업분야 협력 방안도 논의한다. 베트남에는 축산물과 단감, 감귤, 파프리카, 복숭아, 멜론 등 생과실 5품목에 대한 검역 절차의 빠른 추진을 당부한다. 필리핀에 대한 딸기와 소고기 품목의 검역 절차 추진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또 베트남 현지 한국 농식품 매장 ‘케이마켓(K-market)"을 찾아 한국 신선·냉동식품 유통 현황을 살피고 현지 주요 수입 구매업체(바이어)와 간담회를 한다.

이 실장은 “아세안 국가와의 교류 활성화 기반을 공고히 하고 우리 농식품 수출 확대와 관련 기업 진출에도 도움을 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