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나 왔어' 신이, 현실감 넘치는 '조용한 가족' [TV온에어]

티브이데일리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엄마 나 왔어"에서 신이가 가족들과 어색한 분위기를 형성했다.11일 저녁 방송된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엄마 나 왔어" 3회에서는 독립 20년 차 신이가 부모님 집으로 돌아간 첫날이 공개됐다.

대학교 1학년 때 서울로 올라왔다는 신이는 20년 만에 고향 경상도로 내려가 가족과 시간을 보냈다. 신이는 집으로 내려가기 앞서 "아빠와 아무 추억이 없다"며 아빠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이어 신이가 고향 집에 도착했다. 신이는 오랜만에 함께 하는 부모님에게 뻘쭘하게 다가갔다. 특히 아버지에게 "잘 지내셨어요"라며 어색하게 인사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신이 부(父)는 "머리도 그런 모습으로 와서 깜짝 놀랐다"며 "딸내미지만 어색하다. 어지간하면 말도 잘 안 한다"고 털어놨다. 신이 모(母) 역시 "반가우면서 "일찍 왔네"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이와 그의 부모가 거실에 함께 모였다. 어색한 공기는 여전했고, 세 사람의 시선은 오로지 TV로 향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남희석은 ""조용한 가족2" 같다"고 말해 주위를 웃게 만들었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email protected] / 사진제공=tvN]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