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위 국감서 "MG손보 인수는 금융농단" 논란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형섭 위용성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의 11일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새마을금고의 MG손해보험(옛 그린손해보험) 편법 인수가 "금융농단"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새마을금고 중앙회가 지난 2013년 보험업법과 새마을금고법 등 관련법을 교묘히 회피하기 위해 사모펀드(PEF)인 자베즈파트너스를 내세워 MG손보를 인수했다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라며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추 의원은 이어 참고인으로 출석한 김동진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MG손보지부장에게 "새마을금고 중앙회는 책임을 회피하며 단순한 재무적 투자자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MG손보는 누구 것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 지부장은 "현행법상 새마을금고 중앙회가 보험사를 소유하지 못하는데 99.9%를 중앙회가 갖고 있다"며 "그러나 새마을금고는 법적으로 자신들이 주인이 아니라고 하니 저희도 답답한 상황"이라고 답했다.

새마을금고의 MG손보 인수를 둘러싼 논란은 201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새마을금고가 MG손보를 무리하게 인수했으며 이 과정에서 보험업법상 규제를 피하기 위해 PEF인 자베즈제2호유한회사를 내세워 사들이는 편법을 저질렀다는 게 논란의 핵심이다. MG손보는 금융당국의 경영개선권고를 이행하지 못하는 등 현재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다.

추 의원은 "매각 당시를 들여다보면 결국은 금융농단"이라며 "그 밑그림을 금융위가 깊숙이 개입해서 그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매각 당시 관여한 주요 인사들"이라며 2013년 당시 추경호 금융위 부위원장과 김주현 예금보험공사 사장,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씨 등을 거론했다. 추 의원은 추경호 전 부위원장과 김주현 전 사장이 행정고시 동기라는 점과 박지만씨와 김주현 전 사장이 고교도창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이에 김 지부장은 당시 추경호 전 부위원장과 김주현 전 사장을 만난 사실을 거론했다. 그는 "당시 추경호 부위원장이 저를 직접 불러서 실제로는 새마을금고 중앙회가 직접 경영할 것이고 고용도 보장될 것이라고 했다"며 "김주현 예보 사장도 저를 불러서 고용도 보장될테니 더 이상 반대허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특히 김 지부장은 "당시 M&A 전문 변호사라는 여성 한분을 만났다. 그 분은 자신을 서향희 변호사라고 소개했다"면서 박지만씨의 부인이자 박 전 대통령의 올케인 서향희 변호사와 만난 사실도 있다고 언급했다.

김 지부장은 "(서 변호사가) "하나금융지주 김승유 회장과 얘기가 끝났다. 하나은행이 인수할 것이니 이영두 전 그린손보 회장의 경영권 포기 각서를 받아달라"고 했다"며 "그런데 이후 하나금융 회장이 김정태 회장으로 바뀐 이후 매각은 안됐다"고 말했다.

새마을금고의 MG손보 인수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는 자베즈파트너스는 이날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원규 전 대표가 지난 2009년 박신철 대표와 함께 만든 회사다.

박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인 박영우 대유그룹 회장의 조카다. 추 의원은 이같은 점을 언급하면서 친박 인사가 개입됐을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추 의원이 이같은 의혹을 금융농단으로 정의하며 금융위가 깊숙이 개입해 있다고 주장하는 대목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발끈하며 항의하기도 했다.

최 위원장은 격앙된 말투로 추 의원에게 "어떤 근거로 그렇게 말씀하시냐"며 "어떤 근거로 금융위가 농단에 관여했다고 그러냐. 근거를 말해달라"고 반발했다.

그는 "2013년 매각 당시 상황 정확히 모르겠지만 당시 보험사 인수 심사는 법령에 따라서 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그

이후에 부실 책임은 경영 그 자체가 잘못된 게 가장 큰 원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 의원은 최 위원장이 질의 도중 말을 끊으며 항의하던 것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고 최 위원장은 "끝까지 다 듣고 좀 더 차분하게 아닌 것은 아니라고 했어야 하는데 경솔하게 말씀드려서 죄송하다"며 물러섰다.

up@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