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777' 디아크, 오왼 오바도즈·최은서 꺾고 생존 [TV온에어]

티브이데일리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에서 오왼 오바도즈, 디아크, 최은서가 완벽한 팀 호흡을 펼친 가운데 디아크가 존재감을 빛냈다.14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Mnet 예능프로그램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Show Me The Money 777)"에서는 "파이트머니 쟁탈전"이 꾸며졌다.

이날 세 사람의 무대를 본 더 콰이엇은 "솔직히 패자를 만들고 싶지 않다. 세 분 콘서트 하면 놀러가겠다"고 감탄했다.

프로듀서들은 오왼 오바도즈가 열 다섯 살의 어린 래퍼인 디아크, 최은서를 이끌어가는데 고생했다고 격려했다. 오왼 오바도즈는 "그저 끌어주는 형만 되고 싶진 않다"며 탈락하고 싶지 않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어 프로듀서들은 디아크의 실력을 높이 평가했다. 딥플로우는 "디아크는 정말 놀라웠다"며 거듭 놀라움을 표현했다.

결국 프로듀서들은 디아크의 가격을 1260만원을 매기며 합격시켰다. 동시에 오왼 오바도즈와 최은서는 탈락했다.

스윙스는 "어른보다 잘했다"고 디아크를 칭찬했고, 코드 쿤스트는 "작두 타는 느낌이었다"고 감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email protected] /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