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싱하이’ NCT 지성·김민혁·임다빈·김수현, 실력자 대거 등장 [TV온에어]

티브이데일리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댄싱하이"에 끼와 실력을 겸비한 10대 댄스 실력자들이 다수 등장했다.14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댄싱하이"는 MC 정형돈 진행과 하이라이트 이기광, 인피니트 출신 호야, 위너 이승훈, 리아킴, 저스트절크 출연 아래 10대들의 댄스 배틀이 공개됐다.

이날 다양한 10대 댄스 실력자들이 대거 등장했다. 파워풀한 크럼프를 선보인 예주희는 심사위원들로부터 적지 않은 호평을 이끌어냈다.

팝핀에 강한 자신감을 보인 이우림 역시 실력이 남달랐다. 이기광은 “작은 체구에서 그런 힘 있는 팝이 나올 줄 몰랐다. 놀랐다”고 호평했다. 리아킴은 “힘은 좋은데, 아쉬운 건 표현력이다”라며 조언을 얹기도 했다.

김민혁 출연자의 어마어마한 실력은 이날 방송의 백미였다. 모두가 기대가 없었던 와중, 그는 공중 부양까지 선보이며 압도적 표현력과 댄스 스킬을 과시했다. 이기광은 “댄서를 꿈으로 하는 마음이 느껴지는 좋은 무대”라고 호평했다. 그는 평창올림픽 전문댄서 출신 중 유일한 미성년자로 활약하며 다양한 경험치를 쌓아왔다.

지난 주 귀여운 외모로 화제가 된 임다빈은 워너원 강다니엘 닮은꼴이라며, 자신을 귀엽게 소개해 미소를 자아냈다. 그 역시 의외의 댄스 실력으로 스타성에 만만치 않은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곳의 출연진 김태우의 힙합 댄스에 영감을 얻었다는 또 다른 출연자 김진욱도 눈길을 모았다. 그는 “김태우의 춤이 멋있었다. 제 터닝포인트”라고 설명했다. 그는 독특한 표정 연기와 끼로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정형돈은 “행위 예술가 같다”고 감탄했다. 하지만 이기광은 “춤이 표정연기를 따라가지 못하는 느낌”이라고 혹평하기도 했다.

락킹 댄스를 선보인 송예림 역시 댄스에 관한 전문성이 남달랐다. 여기에 표정 연기, 표현력까지 완벽히 갖춰 심사위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밀레니엄 스쿼즈(문승식 장윤준 조현일 오승민)의 무대를 파괴하는 듯한 에너지, 맨발의 왁킹을 선보인 김수현도 시청자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이밖에 SBS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 출신 김민정, NCT 막내 지성 등의 출연이 시청자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방송 후반부, 지성이 등장했다. 그는 오랜 연습생 생활 탓에 친구가 없다며, 또래 친구들을 사귀고 싶다는 열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성은 훈련된 아이돌답게 깔끔한 댄스 실력을 선보이며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