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렌스, 노스캐롤라이나 해변에 상륙…최저등급이나 강 순간풍속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14일 오전 7시15분(한국시간 밤 8시15분) 노스캐롤라이나주 라이츠빌 해변에 상륙했다고 연방허리케인센터가 말했다.

폴로렌스는 10시간 전에 최저등급인 카테고리 1의 허리케인으로 약화돼 평균 지속풍속이 135㎞이지만 상륙 순간에는 풍속이 165㎞를 넘어 카테고리 3부터의 "강" 허리케인 기준선인 177㎞에 육박했다. 플로렌스는 하루 전만 해도 풍속이 240㎞로 카테고리 4였다.

라이츠빌 인근 남부 항구 도시 윌밍턴은 이 같이 강한 폭풍이 불기는 60년 만의 처음이라고 기상 당국은 말했다.

오전이지만 현재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40만 명이 정전에 시달리고 있으며 윌밍턴 시 전역이 불이 나갔다고 시장이 전했다.

플로렌스는 상륙 후 느린 속도로 북서진하면서 해일과 호우를 몰고와 홍수 침수 및 산사태가 우려된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