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혐의' 구하라 측 “입원 치료中, 회복 후 경찰조사”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입원 치료 중이다.

소속사 콘텐츠와이 측은 14일 오후 “가족 확인 결과 구하라는 현재 전일(13일) 있었던 일로 다쳐 입원 치료 중”이라며 “회복 후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 강남서에 따르면 전일 오전 0시30분쯤 강남구 논현동 소재 빌라에서 구하라가 헤어 디자이너 A씨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구하라는 동갑인 A씨와 연인 관계로 결별을 요구하자 이에 격분해 A씨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일에는 건강 이상설로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증권가 소식지(지라시)를 통해 허위 루머가 퍼져나가자 당시 소속사는 수면장애와 소화불량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았다고 해명했다. 입원 다음날인 지난 6일 퇴원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