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모바일 게임업체와 '고래밥 게임' 만든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오리온은 모바일 게임업체인 게임펍과 "고래밥" 모바일 게임 개발 및 서비스 계약을 체결하고 고래밥 캐릭터를 활용한 게임 개발 협업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고래밥 게임"(가칭)은 누구나 손쉽게 즐길 수 있는 캐주얼 퍼즐게임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과자 캐릭터가 모바일 게임으로 만들어지는 것은 국내에서는 처음이다.

오리온은 고래밥 특유의 "펀(fun)" 콘셉트가 시간·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즐길 수 있는 모바일 게임의 특성과 부합해 이번 협업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앞서 고래밥의 콘셉트에 맞춰 2015년 종이접기 전문가 김영만씨와 공동 개발한 "해양생물 종이접기", 2016년 고래밥 캐릭터들의 모험기를 그린 "톡톡퍼즐" 등을 각각 패키지에 반영한 바 있다. 올해 6월에는 신제품 "상어밥"을 출시하면서 고래와 상어의 대결 스토리를 바탕으로 한 "빙고게임"을 패키지에 적용하기도 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장수 브랜드 고래밥이 상어밥 출시에 이어 모바일 게임으로도 재탄생하며 새로운 변신에 나서고 있다"며 "장수 제품들에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캐릭터 등 오리온이 가지고 있는 지식재산(IP)를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뉴시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