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37765ec631b8349c7e8de802fc88b15_1664592

강하늘.[사진 제공: 빅토리콘텐츠]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배우 강하늘이 ‘커튼콜’에서 연극배우 유재헌 역으로 ‘인생캐’ 경신에 나선다.

오는 10월 방영 예정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연출 윤상호/ 극본 조성걸/ 이하 ‘커튼콜’)는 시한부 할머니 자금순(고두심 분)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한 남자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강하늘은 극 중 시한부 할머니를 위해 혼신의 연기를 다해야 하는 무명의 연극배우 유재헌 역으로 열연한다. 열악한 성장 환경 속에서도 자기애와 자신감은 잃지 않는 초긍정 사나이로,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내공 깊은 배우로 성장하기 위해 닥치는 대로 일하며 돈과 경험을 쓸어 모으는 고군분투형 캐릭터다.

이에 대해 강하늘은 유재헌이라는 인물을 설명해주는 캐릭터 키워드로 ‘참신함’, ‘또 다른 우주’, ‘최대 장점’을 꼽았다. 먼저 “누군가를 위해 어떠한 인물을 연기해야 한다는 상황이 참신한 설정으로 다가왔다”라며 “실제로 내가 저런 상황에 처해진다면 누군가를 위해 연기하는 일에 관심을 느꼈을 것”이라며 캐릭터를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 사람을 그냥 연기하면 되네’ 쉽게 마음먹고 판단했다가 누구의 삶을 대신 산다는 게 얼마나 다른 큰 우주를 느껴야 하는지 깨닫고, 조금 더 나은 사람으로 성장하는 걸 보여주는 인물”이라며 “누군가를 위해 연기했지만 그게 결국 자신을 위한 일임을 깨닫는 모습이 재밌게 그려질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여러 장의 스틸들을 통해 강하늘표 전매특허 매력인 수더분한 분위기와 자연스러운 표정들이 공개됐다. 매 작품마다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큰 매력이 없다는 게 가장 좋은 장점”이라고 겸손한 자세를 보이며 “이런 장점 덕분에 시청자분들이 편안하게 보실 수 있는 것 같다. 어떻게 하면 강하늘보다 유재헌으로 보일 수 있을까 고민하면서 촬영하는 중”이라며 압도적인 싱크로율로 돌아오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드라마 ‘커튼콜’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도 “대본 자체가 따뜻했다”라며 “계속 읽게 만드는 상황들이 정말 끊임없이 나와서 재밌게 읽었다”라고 설명해 참신한 설정과 흥미진진한 스토리 그리고 스펙터클한 전개가 담긴 작품임을 알렸다.

‘커튼콜’은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강하늘의 대체 불가한 매력과 내공 강한 연기력이 펼쳐지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은 10월 중 ‘법대로 사랑하라’ 후속으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