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밴쯔, 무더위 물러갈 25만원짜리 해신탕 '먹방' [TV온에어]

티브이데일리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랜선라이프"에서 크리에이터 밴쯔가 더위를 잊을만한 음식을 만들었다.10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에서는 초복 맞이 밴쯔의 "먹방"이 그려졌다.

이날 밴쯔는 초복 맞이 음식으로 해신탕을 만들기 위해 대전의 수산물 시장을 찾았다. 로브스터를 비롯해 백합, 바지락, 동죽조개, 참소라, 참게, 낙지 등 25만원어치의 다양한 해산물을 구매했다.

시장에서 돌아오는 길에 밴쯔는 평소대로 오이를 먹으면서 속을 달랬다. 이 모습을 본 이영자는 "노지 오이 아니냐. 비닐하우스에서 키운 오이랑은 다르다"며 감탄했고, 밴쯔는 "어떻게 소리만 듣고 아시냐"며 더욱 놀라워했다.

부엌에 들어간 밴쯔는 해산물을 다듬는 일부터 우왕좌왕하다가도 곧 능숙하게 해산물, 닭 등을 요리하기 시작했다. 이어 잘 쪄낸 해산물뿐만 아니라 마늘 등을 넣어 삶은 닭 등을 한 냄비에 잘 넣어 방송을 준비했다. 밴쯔가 구매한 전복장도 상 위에 올랐다.

지켜보던 MC들은 "사먹다고 생각하면 가격이 엄청 비쌀 것"이라며 신기해했다. 이에 밴쯔는 "가격이 비싸더라도 이런 비주얼을 보여드리면 보시는 분들은 대리만족을 하신다"며 푸짐한 해신탕을 준비한 이유를 설명했다.

카메라는 켜졌고, 밴쯔는 로브스터 해체부터 시작했다. 하지만 망치로 로브스터 껍질을 깨는 걸 몰랐던 그는 오로지 손으로 로브스터 껍질을 벗겨내 웃음을 자아냈다. 천신만고 끝에 살을 발라낸 밴쯔는 한 입 가득 로브스터 살을 물었다. 그의 먹음직스러운 시식에 스튜디오에 있던 MC들은 탄성을 내질렀다.

특히 이영자와 밴쯔는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JR이 "육수에 라면 같은 거 넣으면 좋을 것 같다"고 하자, 이영자는 "라면은 튀긴 것이기 때문에 국수 같은 게 더 낫다"고 주장했다. 밴쯔는 "맞다. 전분기가 있는 게 좋다"며 이영자의 말에 크게 공감했다.

이영자는 밴쯔의 "먹방"에 점점 더 반응했다. 전복장과 함께 해산물을 먹는 밴쯔를 보며 이영자는 "저 어린 것이 어떻게 전복장을 아는 거냐"며 "신은 불공평하다. 어떤 녀석은 29세에 저 맛을 알고, 나는 아직 저 맛은 모른다"고 억울하게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산물과 닭 한 마리를 모두 먹은 밴쯔는 해신탕 육수로 닭죽을 만들었다. 냄비의 바닥이 보일 때까지 먹은 밴쯔는 육수를 넣은 컵라면, 구운 달걀까지 먹고 나서야 "먹방"을 마쳤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