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뉴스테이지' 신작 5편 무대 오른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신진 연출가와 극작가의 작품 개발부터 무대에 오르기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는 유망예술지원사업 ‘뉴스테이지"(NEWStage)에 선정된 예술가 5명의 신작을 오는 24일부터 10월 17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한다.

이번 작품발표는 2017년에 선정된 김지나(38), 문새미(32), 설유진(36) 3명의 연출가와 황승욱(33), 이보람(33) 2명의 극작가가 ‘뉴스테이지" 1차년도에 이어 더 새로운 무대(NEW Stage)를 선보이는 자리다.

이들은 각각 ‘당신이 그리운 풍경 속으로 멀어져 간다는 것은"(김지나 연출, 8월 24~30일), ‘쉬쉬잇"(문새미 연출, 9월 4~9일), ‘9월"(설유진 연출, 9월 14~20일), ‘테스트"(황승욱 작가, 9월 30일~10월 6일), ‘기억의 자리"(이보람 작가, 10월 11~17일) 등을 차례로 무대에 올린다.

서울문화재단의 ‘뉴스테이지"는 새로운 예술 흐름을 선도하는 39세 이하 연극인을 발굴해 창작 역량강화 및 작품개발과 공연발표를 단계적이고 입체적으로 지원하는 신진예술 지원사업이다. 그동안 김정, 이연주, 김수정, 구자혜 등의 연출가를 배출했다.

2017년부터 청년예술가의 예술창작 역량강화를 위한 ‘성장 과정"에 집중하고자 지원기간을 2년으로 늘려 보다 안정적인 공연 제작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연출가 외에 극작가 부분을 신설해 창작희곡 발굴에도 더욱 힘쓰고 있다.

김영호 서울문화재단 창작지원본부장은 “주목할 만한 ‘뉴스테이지" 출신의 대내외 성과가 이어지고 있다”며 “최초예술지원을 비롯한 재단의 지원사업이 다각화되고 있어 많은 젊은 예술인들이 안정적 창작환경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티켓 가격은 1만~3만 원.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