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1bf341258b190c9fdbb9829e4e7466_1660467

이소영이 연장 끝에 우승을 차지하며 '짝수해 우승행렬'을 이어갔다./KLPGA 제공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짝수해에 강한 선수' 이소영이 올해도 어김없이 우승컵을 추가했다.

이소영은 14일 경기도 포천시 대유몽베르 컨트리클럽(파72·6590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유위니아·MBN 여자오픈(총상금 9억원)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를 기록한 이소영은 박현경과 연장에 돌입한 뒤 1차연장은 나란히 파로 비겼지만, 2차연장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챔피언이 됐다. 개인 통산 6승째.

이소영은 2016년 정규 투어 첫 우승을 거둔 뒤 2018년 3승, 2020년 1승 등 짝수 해에만 우승을 추가해왔다. 이번 우승으로 진기록(?)은 이어지게 됐다.

이송연은 지난 5월 E1 채리티오픈에서 연장에 들어가 우승에 도전했지만 실패하고 공동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fe7850ac6068bb8203b96eca4b3b9152_1660467

박현경./KLPGA 제공

박현경은 지난해 5월 KLPGA 챔피언십 이후 4승에 도전했지만 이소영에게 막혔다. 하지만 지난주 삼다수 마스터스 3위에 이어 이번 대회 2위로 그동안의 슬럼프에서 벗어난 듯한 모습을 보였다. 박현경은 7월까지 톱10에 3차례 입상에 그치는 등 2020년과 2021년에 비해 좀처럼 상위권에 오르지 못했으나 자신감을 회복한 듯 좋은 경기를 펼쳤다.

1, 2라운드 연속 선두를 달리며 눈길을 모았던 조은혜는 마지막홀 버디를 잡아내며12언더파 204타로 자신의 최고성적인 공동 3위를 기록했다.